배우 임시완이 '타인은 지옥이다'를 마무리한 소감과 연기에 대한 갈증을 고백했다. 

지난 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한 임시완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만난 임시완은 "너무 아쉽고 '자주보자'는 이야기를 했다"며 "단체 대화방이 있는데 아직까지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실 감독님이 말이 제일 많은 것 같다. 소통하기를 좋아하신다"며 종영소감을 전했다. 

 

군 전역 후 무거운 작품을 선택한 그는 "무거운 걸 하고 싶어서 한 건 아니고, 계속 보다보면 익숙해지고 호감이 되는 경우가 있지 않나. '타인은 지옥이다'도 웹툰을 익히 알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후임에게 웹툰을 추천받았다는 임시완은 회사를 통해 드라마 대본도 받았다. 그렇게 그는 자연스럽게 '타인은 지옥이다'를 선택하게 된 것.

 

방송 후, 후임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그는 "제 실제 모습이 보인다고 하더라. 자연스럽다고 했다"며 "그러면서도 새삼 제가 연예인이라는 걸 느꼈다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스로에게도 도전이었다는 '타인은 지옥이다' 속 윤종우 캐릭터. 임시완은 윤종우를 마냥 착하다고 정의하지 않았다. 

 

"착한 인물이 나쁘게 변한다는 설정을 가지고 가면 오히려 단조로울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단편적으로 '착하다', '나쁘다'를 놓고 봤을 때 나쁘다는 쪽에 가깝지만 그렇다고 마냥 나쁘다는 게 아니라, 한 49 정도 나쁜 편. 그럼 더 복잡미묘하게 표현될 거라고 생각했다. 물론 어려울 수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편안한 방법을 굳이 선택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은 없었다."

 

그렇다면 서문조 역을 맡았던 이동욱과 호흡은 어땠을까. 극중 서문조는 윤종우에게 '자기야'라고 부르며 그를 자극 했다. 이에 임시완은 "호흡은 너무 좋다. 그래서 실제로 연기가 아닌 듯, 정말 우쭈쭈해주는 느낌으로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촬영 현장에서 제약이 없었던 덕분에 임시완 또한 이동욱과 호흡하며 다양한 애드리브를 즉석에서 구사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자기야'를 듣고 '남자에게 자기야 하는 게 안 느끼하냐?' 라는 대사를 하기도 했다. 그런 것들이 극중에 많이 녹아 들어갔던 것 같다"고 전했다.

 

'불한당' 속에서 브로맨스를 연기한 임시완은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도 이동욱과 묘한 텐션을 연상케 했다. 이에 그는 "그러게요. 저도 의도한 바가 전혀 없는데, 왜 자꾸 브로맨스를 하는지"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왜 그런지는 저도 잘 모르겠다"고 웃었다. 

 

임시완은 멜로를 선택하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피하거나 선택하지 않는 건 아니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이어 "그냥 대본을 보면 느낌이 오는 걸 결정한다. 그러고 나서 보면, '뭐야 멜로가 아니네'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임시완에게 '타인은 지옥이다'는 군 제대 후, 첫번째 작품이었기에 더욱 의미가 있었을 터. 그는 "군대에 있을 때 연기에 갈증을 많이 느꼈다"고 털어놓으며 "좀 더 연기를 즐기면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 갈증은 '타인은 지옥이다'를 연출한 이창희 감독을 만나면서 많이 해소하고 동시에 시너지도 폭발했다.  

 

"2년 정도 연기를 하지 않다가 갑자기 하게 되다보니 얼른 다시 감을 찾아야겠다는 생각과 약속이 있었다. 연기를 할 때, 느껴지는 대로 하려고 했다."

 

항상 마인드 컨트롤을 한다는 그는 "스스로 할 수 있다고 기운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전하며 배우로서 기본 소양을 다지고 있음을 알렸다.

 

"어느덧 10년차가 됐는데 마냥 달가운 건 아니다. 하하. 그래도 즐기면서 해야겠다고 느낀다. 군대에 있을 때 외국어 공부와 몸 만들기를 목표로 삼았고 지금도 운동을 하고 있다. 주로 수영이나 필라테스다."

 

운동을 하면서도 '하기 싫은' 마음은 드는 건 임시완 역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임시완은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거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어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건, '제가 몸이 좋아야 할 것 같은 배우'가 아니다. 그건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몸이 좋은 이미지로 고착됐으면 얼마나 고달팠을까 생각을 했다"며 마지막까지 유쾌함을 자랑해 웃음을 안겼다.



원문출처 : http://www.xportsnews.com/?ac=article_view&entry_id=118176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추천 기사는 자동 등록됩니다. 추천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2019.10.03 105
32752 기사 억새가 춤추고 이병헌이 말을 거네… 영화같은 고장 합천 2019.10.25 21
32751 기사 임시완, 외모 고수에 이어 운동도 고수? 2019.10.25 21
32750 기사 [2019 軍 제대①] '군백기' 끝난 슈퍼주니어→'저력 입증' 임시완·강하늘·김수현까지 2019.10.24 21
32749 기사 임시완, 남다른 취미에 눈길 10km를 '이걸' 한다? 2019.10.24 11
32748 기사 임시완, 하트 선글라스로 러블리 매력 과시...여심 저격 2019.10.23 33
32747 기사 [인터뷰] 임시완, 연기를 즐기다 2019.10.22 31
32746 추천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피터팬은 있다 [인터뷰] 1 2019.10.21 90
32745 추천 [인터뷰②] 임시완 “연습생 시절 고시원 생활, 나에겐 희망이었다” 2019.10.20 37
32744 추천 [인터뷰①]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제대 후 복귀작, 콘텐츠 다양성 확대 일조” 2019.10.20 31
32743 기사 배우 임시완, 열일 중인 근황으로 청량미 발산 2019.10.18 34
32742 기사 타인은 지옥이다 파격 결말...이동욱, 임시완에 가스라이팅 2019.10.18 14
32741 추천 [인터뷰] 냉정과 열정 사이 임시완 2019.10.18 62
32740 기사 임시완 "연기 갈증, '보스턴 1947'로 더 풀어야죠" 2019.10.17 22
32739 추천 '타지옥' 이현욱 "고시원은 음침했지만…임시완·이동욱 등, 현장 분위기 최고" [MD인터뷰③] 2019.10.15 42
32738 추천 “제대 후에도 역시”…‘타인은’으로 보여준 임시완의 무한 가능성 [MK★인터뷰①] 2019.10.15 53
32737 추천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브로맨스 말고 멜로 하고 싶다” [MK★인터뷰②] 2019.10.15 60
32736 추천 [인터뷰]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이젠 브로맨스 말고 멜로 할래요" 2019.10.15 46
32735 추천 임시완 "연기 갈증, '보스턴 1947'로 더 풀어야죠"[SS인터뷰] 2019.10.14 56
» 추천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군 생활, 연기 갈증 有…즐기며 해야겠다고 느껴" [엑's 인터뷰] 2019.10.13 59
32733 기사 임시완, 마라톤 완주 인증샷 "10km 뛰고도 훈훈한 비주얼" 2019.10.13 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663 Next
/ 1663
sweetsiw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