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화보
2015.02.25 17:27

150225 W Korea 2015년 3월호

조회 수 3931 추천 수 14 댓글 35
Extra Form

W Korea 2015년 3월호


w.jpg




img123.jpg


img124.jpg


img125.jpg

w3.jpg


img126.jpg


img127.jpg


img128.jpg


img129.jpg


img130.jpg


검은색 배낭을 멘 임시완은 매니저 없이 스튜디오에 혼자 들어왔다. 준비 중인 스태프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눈을 맞추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는 포토그래퍼가 키우는 커다란 래브라도 리트리버의 머리를 쓰다듬은 것까지 잊지 않고 챙기는 그에게서 이른 아침 출근한 신입사원의 공손함과 싱그러움이 풍겼다. 목에 출입증을 걸고 있지 않고, 인사말이 "안녕하십니까" 대신 "안녕하세요"였다는 점은 장그래와 달랐지만. <미생>이 끝난 직후부터 약속된 그와 더블유의 촬영은 한달 전 한 차례 연기된 적이 있다(그날 그는 '토익 시험을 봐야하기 때문에 시험이 끝난 날 오후가 좋겠다'고 날짜를 정했다).
드라마의 여운이 다소 가라앉은 2월의 어느 날 드디어 임시완을 만났다. 토익 성적은 비밀이었다.

오늘 촬영은 어땠나?
예쁜 척하는 콘셉트가 아니라서 좋았다. 내가 그런 건 좀 오글거려하는 편이라서. 

'예쁜 척하는' 사진을 더 좋아하는 팬들도 있긴 할 거다. 
어떤 촬영은 이런 걸 어떻게 볼까 싶은데 의외로 좋은 반응을 얻더라. 취향의 다양성을 존중해야겠지만. 이번에는 신경쓰지 않고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돼서 편했다. 

지난해 말 <미생>이 종영한 이후의 시간은 어떻게 보내고 있나?
영어 공부 좀 하고, 해외여행도 갔다 왔다.

토익 시험을 치뤘다던데, 점수는 잘 나왔나? 굳이 시험을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점수는 노코멘트다(웃음). 외국인 친구가 있어서 그 친구를 영어 선생님 삼아 자주 만나서 밥 먹고 술도 마시고 그런다. 

여행은 체코로 다녀왔던데, 거기로 떠난 특별한 이유가 있었나?
친한 형이 제안해서 갑자기 가게 됐다. 체코에 대해 거의 알지 못한 채로 떠나는 여행이었다. 가기 전날에야 부랴부랴 알아보고 비행기 안에서 책 읽고 그랬다. 여행 전에는 드라마 찍느라 하지 못했던 스케줄을 해결하고, 또 여행 다녀오기 위해서 뺀 일주일 정도의 시간을 충당하기 위해서 많이 바빴다. 그러다보니 예습을 충분히 못한 상태로 떠났다. 
원래 내 여행 방식은 사전 조사를 충분히 하고 일정을 시간 단위로 정해서 구글맵에 입력해두고 미리 모의 경로까지 답사해보는 스타일이다. 

공대생답다. 하지만 계획 없이 움직이는, 변수가 많은 여행도 재밌지않나?
공대생들이 그러나(웃음)? 아무튼 원래는 꼼꼼하게 플랜을 짜서 움직이는 스타일인데 전혀 그러질 못해서 걱정을 많이 했지만, 재밌게 다녔다. 프라하가 물가도 싸고, 도시도 아름다웠다.

알아보는 사람이 없어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는 점도?
물론이다. 외국에 나가면 나는 평범한 한 명의 아시안일뿐이니까(웃음).

<미생> 얘기를 시작해보자. 그 드라마에서 빠져나오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을까 싶다.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빨리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이유가 뭘까?
압박감과 책임감이 컸기 때문이다. 예상 외로 폭발적인 반응을 받았기 때문에 책임감의 무게가 상당했다. 중반 즈음부터는 즐기지를 못했던 것 같다. 빨리 마무리하고 얼른 벗어나고 싶었다. 

영화와는 다르게 촬영 중간에 실시간으로 반응이 오는 드라마의 차이겠다. 
그래서 긴장감을 놓을 수 없었다. 영화는 다 찍고 나서 한참 뒤에 결과를 알게 되니까, 그게 관객 수든 아니면 평론이나 사람들의 평가든 편한 기분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반면에 드라마는 찍는 중간중간 반응을 접한다. 그런데 또 거기에 휩쓸려 영향을 받지 않게 중심을 잘 잡고 있어야 하기도 하고, 그런 작업이 쉽지 않았다. 

흔들리지 않게 중심을 잡게끔 도와준 건 어떤 요소였나?
나보다 더 뛰어난 선배, 동료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열정, 스태프와 감독님 등. 그들의 열의에 잘 따라가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 

독립영화나 연극 무대에서 탄탄하게 경력을 쌓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하면서 배운 점이 많을 것 같다. 
하다못해 작은 단역까지도 연기에 대해서는 일가견이 있는 분들이었다. <미생>에서는 정말, 나만 잘하면 됐다. 경력도 짧고 연기 시작한 지 얼마 안된 내가 가장 불안한 요소였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연기하니까 도움을 많이 받고 시너지도 생긴 거 같다. 

지나친 겸손의 말로 들린다. 
<미생> 촐영이 끝나갈 즈음에 이성민 선배님이 말씀하신 게, 이제 앞으로는 더 겸손해져야 한다는 것이었다. 지금까지 겸손했다 치더라도,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너무 잘됐기 때문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받아들여서 더 겸손해져야 한다고. 나는 평상시처럼 행동하더라도 제삼자 입장에서 보면 그 모습조차 불편하게 느껴지거나 이유 없이 미운 털이 박힐 수도 있다는 얘기였다. 그 말씀이 가장 기억에 남아 있다. 

이미 충분히 예의바른데, 앞으로 계속 성공하면 더 겸손해질 데가 없겠다. 이성민 씨 얘기는 연기보다는 연예인으로서 어떤 태도를 가지라는 조언 같기도 한데.
<미생>에는 '연예인'이라 할 만한 사람은 없었다. 연기인, 배우라는 호칭이 어울리지 연예인이라기엔 다 어색한 분들이었다. 그건 <변호인>때도 그랬지만, 뭐랄까 굉장히 농도가 진한 에너지를 가까이에서 경험할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오 차장 역의 이성민 씨와는 <변호인>에도 함께 출연했다. 같이 연기한 장면은 없었지만 재미있는 인연이다. 
딱 한 장면에서 부딪혔다. 송우석 변호사의 동창인 기자로 나온 이성민 선배가 국밥집에서 그와 싸우는 장면이다. 송강호 선배의 팽팽하게 맞서는 그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보면서 에너지가 대단하다는 걸 느꼈고, 같이 연기해보고 싶었다. 

이성민, 송강호 등 경상도 출신의 선배 세대 배우들은 사투리를 자연스럽게 자신의 말투로 녹여 연기한다면, 당신은 사투리 연기를 할 때와 표준어를 구사할 때가 분명하게 나뉜다. 사투리를 고치는 데 애를 먹지는 않았나? 많은 경상도 출신 남자들은 '간지럽다'는 이유로 서울말을 배우지 못하거나 하지 않는다. 
처음부터 어렵지 않았다. 혼자 올라와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서울 생활을 시작했기 때문에 그랬을지도 모른다. 만약 아는 사람 앞에서 갑자기 쓰기 시작했다면 나도 부끄러움을 느꼈을 거다. 지금도 가족이나 친구를 만나면 부산말을 쓴다. 일할 때 서울말을 쓰는 나와 자연스럽게 분리 된다. 

가족을 떠난 독립, 서울살이, 연습생 생활 같은 여러 가지를 한꺼번에 겪었다. 힘들지 않았나?
오히려 재밌었다. 고등학교 때는 '대학 가면 마음대로 놀 수 있다'는 어른들 이야기를 믿었는데, 막상 대학생이 되니 고등학교 4학년 같았다. 공부에 지칠 즈음 일을 시작했는데 일단 혼자 독립한다는 해방감도 들고 여행하는 기분이 들기도 해서 재미있었다. 7년 정도 지난 지금 이제는 많이 자리 잡은 것 같다. 서울 생활이 더 익숙하고, 가끔 부산 집에 가면 주변이 바뀌어 있는 게 낯설기도 하고, 그래도 부산 사람을 만나면 여전히 반갑다. 

일 외에 취미는 뭔가?
축구 프리미어 리그 보는거 좋아한다. 프라하에 갔을 때도 아스날이랑 첼시 경기가 여행 기간 중 영국에서 있다고 해서 보러 갈까 진지하게 고민했다. 딱히 응원하는 팀은 없는데 축구 게임을 할 때 자주 고르는 팀은 FC바르셀로나. 이길 확률이 높으니까(웃음).

연기를 겸업하는 아이돌이 많지만, 당신은 배우 이미지가 더 강한 것 같다.
연기하는 다른 아이돌에 비해 아이돌 활동으로서는 크게 두각을 보이지 않아서 그럴 거다(웃음).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일이 단시간에 끼를 보여줘야 한다면, 연기에서는 좀 더 긴 호흡, 지구력 같은 자질을 요구한다는 얘기를 한다. 당신은 후자 쪽이 더 맞는 셈인가?
적성에 맞는 건 연기 쪽인 것 같은데, 지금으로서는 주어진 것들을 열심히 하는 것뿐이다. 가리지 않는다. 

한 마디 한 마디 모범생 같다. 
그런가? 원래 요행을 바라지 않는 편이긴 하다.

중고등학교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하며 준비하는 아이돌이 많은 요즘 추세에 비해 데뷔가 상당히 늦었다.
내가 늦게 시작하긴 했다. 데뷔한 때도 이미 적은 나이가 아니었기 때문에 조금만 더 일찍 시작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정상적으로 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 생활도 1년 경험하고 나서 연습생을 하게 된 거에 후회하지 않고 있다. 다양한 경험을 쌓아봤다는 점에서도 그렇고, 출발이 늦었다고 해서 마냥 늦는 건 아니라는 걸 일하면서 깨달았다. 한 갈래의 길을 한 가지 방식으로 가는 걸로만 인생이 정해져 있는게 아니구나 하는 걸 이젠 알게 되었다. 공부가 인생에서 크게 중요하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하지만 내가 나중에 자식을 낳으면, 그 아이가 다른 일을 선택하더라도 공부를 마치게 하고 싶다. 적어도 고등학교는 끝내고 대학교 입학을 하고, 그리고 좋으면 졸업까지도. 공부와 상관없는 다른 일을 해도 좋지만, 인생에 책임을 가진다는 면에서 내 욕심은 그렇다. 

공부가 중요하지 않다는 건 공부를 잘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얘기 아닌가?
공부는 정말 인생에 필요가 없는 부분이다. 하지만 확률적으로 얘기하면 공부를 잘한 친구한테는 뭔가 다른 일을 맡겼을 때도 잘해내겠다는 믿음을 주는 부분이 있다. 어떻게 보면 혜택을 받는 셈이다. 나 스스로도 공부를 더 잘했으면 어떨까, 열심히 해놓을 걸 하는 생각을 한다. 

부산대 공대 출신인데 그만하면 충분히 잘한 것 같다. 혹시 학업을 마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이 있나?
약간은 있다. 우연히 좋은 기회가 찾아와서 선택받고 이 직업을 갖게된데 대해서는 감사하게 생각하지만.

원래 연예인 지망이 아니었나?
전혀 아니었다. 끼도 없었고, 연예인이라고 하면 '티브이에 나오는 사람들' 정도로 알 뿐 가수, 배우, MC, 코미디언 등으로 세분화된다는 개념조차 없을 정도로 관심이 없는 축이었다. 우연히 가요제에 나갔다가 지금 회사랑 계약을 하게 됐다. 

우연치고는 상당히 잘 풀린 것 같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 그리고 영화 <변호인>과 <미생>까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다행히 좋은 기회가 여러 번 찾아왔다. 그 운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모르겠다. 여기서 멈출 수도 있고(웃음). 실력인지 아닌지는 앞으로 더 봐야 할 거 같다. 

당신이 <미생>의 장그래 역할로 캐스팅된 데는 어떤 점이 작용했다고 생각하나?
프리퀄 때 장그래 역을 맡았기 때문에 그게 연이 됐을 거다. 아마 나에게서 완성되지 않은 사회 초년생의 모습을 봤던 거 같다. 뭔가 열심히 하려고는 하는데 막상 가진 건 많이 없는 불완전한 모습 아니었을까?

장그래 캐릭터에 대해서는 어떤 해석을 가지고 연기했나?
내 모습과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 데뷔하면 다 이루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사회에 내던져지면서 진짜 경쟁이 시작되더라. 나라는 존재는 참 작고 부족한데, 막연하게 뭘 해야겠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뭔가는 해야 하고... 그런 장그래의 절박함이 데뷔 직후의 나와 맞닿아 있다고 느껴서 제대로 표현하고 싶었다. 

극 중에서 서로의 성장을 지켜본 입사 동기를 연기한 배우들과도 각별한 정이 들었을 것 같다. 
요한이 형 같은 경우는 연기적으로 내가 하기 힘든 경지에 가 있다. 한석율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정말 표현하기 힘들고도 중요한 인물이었는데 그걸 성공적으로 잘해내서, 대단한 사람이구나 싶었다. 소라랑 하늘이는 연기도 연기지만 자기 관리를 엄청나게 하는 친구들이다. 하늘이는 드라마를 찍는 동안에 영화 촬영과 연극 연습도 같이 하면서 스케줄이 바빴는데도 힘든 내색 전혀 없이 늘 밝은 모습이었다. 나보다 동생들임에도 배울 게 많았다. 

"연기가 무엇인지 굳이 알고 싶지 않다. 오히려 아는 순간부터 틀이 생길 것 같은 두려움이 있다." 2년 전 더블유와 했던 인터뷰에서 이런 얘기를 했다. 지금은 어떤가?
잘 모르는 건 마찬가지다. 연기에 대해 달라진 생각이 있다면... 사실을 다루는 직업이라는 거다. 

특이한 관점이다. 대개는 감정을 다루는 직업이라고 하는데.
사실적인 감정을 다루는 직업이니까. 사실처럼 느껴지게 하는 게 어려운 것 같다. 진짜를 보여주가나 혹은 가짜임에도 진짜처럼 보일 수 있는 가짜를 보여줘야 한다. 내가 가짜더라도 보는 사람이 진짜로 느낄 수 있다면 대단한 내공이지 않을까. 그런 건 없을 수도 있고.

송강호나 이성민 정도의 내공일까?
그게 나의 유일한 경쟁력인 것 같다. 연기를 제대로 배운 적은 없지만, 현장에서 좋은 선생님들을 만났다는 건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다. 그런 경험을 했던 내 또래 배우가 많지는 않은 것 같다. 

배우로서의 연예 생활과 아이돌 그룹 멤버로서의 활동이 부딪칠 때가 있을 것 같다. 
그 기간이 겹치면 혼란을 많이 겪는다. 연기를 할 때는 최대한 그 캐릭터에 초점을 맞추고 집중하는데, 그럴 때는 그 캐릭터인 채로 무대에 올라가는 것과 마찬가지다. <변호인> 때도 그래서 많이 고생했다. 자신이 없지만 괴리감을 가진 채로 하는 수밖에 없다.

아이돌보다는 배우로 남게 될까?
사람 일이란 한 치 앞도 알수가 없는 거고, 시간이 지나 전혀 다른 일을 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굳이 생명력으로 따지자면 아이돌은 수명이 아주 길진 않을 거다. 물론 많은 분이 아이돌로서 계속 찾아준다면 오래갈 수도 있겠지만 보통의 경우 아이돌의 수명은 한계가 있으니까. 연기 쪽으로는 나이의 폭이 넓은 편이니 먼 훗날 아저씨가 되어서도 할 수 있는직업이 있다면 연기쪽이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미생>에는 피와 살이 되는 아포리즘이 많이 등장했다. 각별히 기억에 남는 대사가 있나?
오 차장님의 대사 중 "기회에도 자격이 있다"는 얘기가 나에게 크게 와 닿았다. 장그래가 차장님에게 "기회를 주실 수 있는거 아닙니까?" 하고 대들 때 돌아온 대답이다. 나는 자격이 없음에도 좋은 기회를 누려왔고, 그런 기회가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지도 모른다.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불특정 다수에게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게 현실일 것 같아 그 말이 슬프기도, 안쓰럽기도 했다. 

스스로 자격이 없었다고 생각하나?
연기를 처음 시작할 때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했으니까. 나는 애초부터 연기를 제대로 배운 사람이 아니니까 기회에도 자격이 필요했다면 <해를 품은 달>을 만날 수조차 없었을 거다. 배움을 많이 갖추고 제대로 준비된 사람에게 기회가 갔을 거고.

연기란 특수한 분야니까. 언제나 원석을 알아보는 사람도 있고.
연기가 특수성이 있는 분야라면 그 특수성의 혜택을 많이 받은 사람이 바로 나다. 

신뢰받는 젊은 배우가 되었다. 앞으로는 무엇을 더 보여주고 싶은가?
나를 믿을 수 있다고 누가 그러던가? 섣부른 생각일 수 있다고 전해주기 바란다(웃음).

w2.jpg



  • profile
    심쿵목소리 2015.02.25 17:33
    와우! 볼수록 멋져요.
    근데 왜 주문해 논 책은 안오는 걸까요. 내 책은 어디에 ㅠ ㅠ..
    먼저 잘봤어요 ㅎㅎ..
  • profile
    BlueSiwan 2015.02.25 20:11
    혹시.. 설 연휴에 더 셀***티 인터넷으로 주문하셨나요??
    저도 아직 못 받았거든요. 같은 책(..)인가 궁금함에... ㅎㅎ;;
    오늘중으로 배송해준다는데, 깜깜밤이 다 되도록...... ㅠㅠ
  • profile
    심쿵목소리 2015.02.25 21:49
    네에.. 연휴에 두가지 다 주문했는데 11 ** 에서요.
    더블유는 3일째 배송중이라 뜨네여..
    인내심의 한계가..
    그치만 좋은 것을 보려면 참아야지요. ㅎ ㅎ..
  • profile
    BlueSiwan 2015.02.25 21:58
    W는 생각도 못했어요.
    셀러***랑 시완이 체코에서 읽던 오직 읽기만~을 함께 구매했어요. ㅎㅎ;;
    아.. 그리고 아까 글 남기고 난 뒤, 얼마지나지않아 받았어요~
    셀러 넘길때마다 감촉이 좋더라구요. 심쿵님에게도 곧 도착할거예요!!
  • profile
    요요네 2015.02.25 17:43
    감사해요!마스터님^^매일 매일~ 순간 순간~그 자체가
    화보일!~멋진 시완입니다!!^@@^♬♬
  • profile
    하늘 2015.02.25 17:45
    눈빛에 따라 같은 시완인가 할 정도로 다른 분위기를 내는 완벽남 시완!! 화보를 많이 찍었나보네요~주문해야겠네요ㅋㅋ 감사합니다. 잘봤습니다^^
  • profile
    너의낮과밤 2015.02.25 18:25
    이런 컨셉 좋아요 !!!
    화보 자주 찍었으면 ㅠㅠㅠ
  • profile
    좋아서그래 2015.02.25 20:06
    이런 스타일 정말 좋아하는데..ㅠ 다 되는 시완이군요^^
  • profile
    BlueSiwan 2015.02.25 20:13
    며칠전 W홈피 가서 네컷은 봤는데, 사진이 더 있었네요~
    요즘 시완보면 눈도 마음도 힐링되는거 같아요~ ㅠ..ㅠ
    스윗시완님 사진 감사합니다.
  • profile
    얼그레이 2015.02.25 20:44
    아웅 테이블밑 생각하는 시완씨~~넘 느낌좋네요^^
  • profile
    배농 2015.02.25 21:01
    ㅠㅠ내일 오프라인으로 사러갑니다ㅠㅠ
    +부록에는 시완오빠관련 내용이없다하니 부록없는걸로 사시면되용!
    진짜 화보 분위기 좋고 완전bb해요ㅠ
  • profile
    장꽃밭 2015.02.25 22:10
    인터뷰랑 사진이랑 다 좋아요 ㅠㅠㅠ 꼭 다들 구매 하세요!!
  • profile
    jmaster 2015.02.26 00:07
    마스터님, 스캔에 감사 드립니다!! ㅠㅠ
    그 잡지에는 인터뷰 있나요?^^
  • profile
    사랑해 2015.02.26 00:13
    인터뷰 추가했습니다^^
  • profile
    jmaster 2015.02.26 01:50
    인터뷰를 타이핑에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 profile
    네넹 2015.02.26 01:15
    인터뷰 진짜...시완이 멘탈은 시완이 얼굴보다 더 잘생긴거 같아요...
  • profile
    sweetheart 2015.02.26 04:58
    화보도 멋있지만 인터뷰가...정말 좋네요ㅠㅠ 연기에 대해 얘기도 많이 듣고, 이것 저것 새로 알게 된 것도 있고.. 마스터님 올려주셔서 감사드려요!
  • profile
    하늘 2015.02.26 07:23
    먼훗날 아저씨가 되어서도- 라고 대답하는 부분에서 괜히 찡하네요.. 시완도 아저씨가 되겠죠? 시완의 인터뷰는 항상 정독하게 만드네요~글 올려주셔서 감사드리고 잘 봤습니다~~
  • profile
    sweetian 2015.02.26 13:08
    화보컷도 너무너무좋지만 인터뷰가 100배 더좋은거같아요. 참 믿음직스럽고 솔직하면서도 겸손한 느낌.
  • profile
    닥쿵 2015.02.26 20:14
    인터뷰 읽으면 이 사람의 주관을 알 수 있죠.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이에요...ㅠㅠ 확실히 아이돌로서 수명은 짧고 본인도 그걸 아니까 넘어가는 과정을 준비중인 것 같네요. 배우로서의 임시완을 더욱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기다려야겠어요!
  • profile
    Eunice 2015.02.27 04:08

    연예인에 관한 기사 이렇게 긴 거 읽는 거 싫어하고 귀찮아 하는데
    임시완씨 인터뷰기사는 내용이 알차고, 그의 아름다운, 그리고 성장해가는 가치관을 보여줘서 정독하게 되네요
    (하기야, 연예인 관련 홈페이지 들락거리며 새소식 체크해보는 것도 여기가 처음입니다, 더구나 댓글까지 ㅋ)
    관리자님, 화보와 기사 감사합니다 ^^

  • profile
    사랑해 2015.03.01 22:14
    헤헤.. 감사합니다^^
  • profile
    Eunice 2015.03.02 01:09

    스윗시완님, 부탁하나 드려도 될까요?
    예전에 임시완씨가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것으로 아는데
    영상모음에서 예능방송을 다 훑어 봤는데 잘 찾을 수가 없네요
    혹시 그 영상 좀 볼 수 있을까요?

  • profile
    사랑해 2015.03.02 09:33
    http://www.sweetsiwan.com/?_filter=search&act=&vid=&mid=sw_video&category=&search_keyword=%EC%A0%95%EA%B8%80&search_target=title_content
    정글로 검색해보시면 나온답니다^^ 재밌게 보세요~
  • profile
    Eunice 2015.03.02 23:59
    아~ 여기에 다 모여 있었군요~
    정말 감사합니다~~^^
  • profile
    와니지앵 2015.03.01 21:38
    시완씨 인터뷰는 언제나 개념이지만 이번 인터뷰는 다시 보고 또 곱씹어봐도 너무 좋아요.ㅠㅠ
    인터뷰를 접할때마다 시완씨에게 많이 배우는 느낌이예요..
  • profile
    보송 2015.03.02 23:03
    세상에 마상에.....보면서 감탄만 나오네요ㅠㅠ 긴글써주셔서 감사해요
  • profile
    마시메로 2015.03.26 18:58
    화보 컨셉도 너무 좋고, 인터뷰 읽으면서 정말 시완이는 중심이 확실한 것 같아서 너무 멋져요.ㅠㅠㅠ
  • profile
    SCENT 2015.03.28 07:48
    자연스럽고 편하게 찍었는데 다 섹시해요 정말...ㅜㅜ
  • profile
    구르미 2015.03.30 13:01
    이 화보 참 좋아했는데. 인터뷰도 곱씹어보니 너무 좋네요.
  • profile
    임시왕 2015.04.18 01:17
    감사합니다!
  • profile
    881201 2019.02.17 03:13

    늦덕인데요 

    시완이의 인터뷰를 보면 볼수록 대단한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연기경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연기를 보여주었고 자신의 그런점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본인이 혜택받은거라고하는 겸손함까지....

    인터뷰를 보니 배울점이 참 많습니다 정말 멋있네요

  • profile
    샨티즈 2021.01.11 17:55

    제가 왜 이사람을 지금에서야 알았을까요..흐어ㅓㅇ아니면 지금이라도 알았다는 것에 감사해야 하는 건가ㅠㅠㅠㅠㅠㅠㅠㅠ미치겠네

  • profile
    시왕시왕 2021.02.12 14:04

    처음보는 사진과 인터뷰네요 너무 멋있어요....

  • profile
    탕! 2021.04.27 22:14

    화보도 인터뷰도 너어무 좋아요..ㅜㅜ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지 포토 게시판 이용안내 사랑해 2013.08.12
  1. [설문조사] 160306 임시완 캐릭터 서열 설문조사 결과39
    no.5045 Date2016.03.06 By사랑해 Views2585
    Read More
  2. [잡지&화보] 150225 W Korea 2015년 3월호35
    Date2015.02.25 By사랑해 Views3931
    Read More
  3. [잡지&화보] 150217 더 셀러브리티 3월호33
    no.5043 Date2015.02.17 By사랑해 Views4258
    Read More
  4. [설문조사] 160214 발렌타인 데이 & 한상렬 소위 설문조사 결과31
    no.5042 Date2016.02.14 By사랑해 Views1515
    Read More
  5. [직찍] 150516 설빙 상해 사진24
    no.5041 Date2015.05.17 By시완쓰좋은디 Views1366
    Read More
  6. [기사사진] 150405 홍콩 明報通識網 기사사진20
    no.5040 Date2015.04.05 By사랑해 Views995
    Read More
  7. [기사사진] 150401 홍콩 KoreaStarDaily 기사사진20
    no.5039 Date2015.04.01 By사랑해 Views1019
    Read More
  8. [직찍] 150321 팬미팅ㅠ0ㅠ20
    no.5038 Date2015.03.22 ByHAYO Views1312
    Read More
  9. [SNS] 150328 임시완 웨이보18
    no.5037 Date2015.03.28 By사랑해 Views444
    Read More
  10. [캡쳐] 150111 섹션TV 설빙 CF 촬영현장 인터뷰 캡쳐 (18pics)17
    no.5036 Date2015.01.12 By반쪽 Views816
    Read More
  11. [원라인] 160504 원라인 스틸사진16
    no.5035 Date2016.05.04 By사랑해 Views514
    Read More
  12. [SNS] 150124 제국의아이들 트위터16
    no.5034 Date2015.01.24 By사랑해 Views893
    Read More
  13. [잡지&화보] 170301 월간 디자인 3월호15
    no.5033 Date2017.03.13 By사랑해 Views868
    Read More
  14. [기타] 160425 칠성사이다 카카오톡 이모티콘15
    no.5032 Date2016.04.28 By사랑해 Views1392
    Read More
  15. [오빠생각] 151005 오빠생각 스틸컷15
    no.5031 Date2015.10.05 By사랑해 Views496
    Read More
  16. [SNS] 150406 설빙 페이스북15
    no.5030 Date2015.04.06 By사랑해 Views346
    Read More
  17. [SNS] 150212 문준영 이후 웨이보15
    no.5029 Date2015.02.12 By사랑해 Views451
    Read More
  18. [직찍] 140619 소공동 영플라자 하이터치회 *_*15
    no.5028 Date2014.06.21 ByHAYO Views1304
    Read More
  19. [설문조사] 151225 크리스마스&새해 기념 설문조사 결과발표14
    no.5027 Date2015.12.25 By사랑해 Views1294
    Read More
  20. [팬아트] 170613 현수13
    no.5026 Date2017.06.13 ByCOCAINE Views62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
/ 253
sweetsiwan